NETFLIX

[넷플릭스] 주말의 명화! "비욘세의 홈커밍" VS. "길 위의 셰프들"

놀라운 에너지, 강력한 메시지, 강인한 인간성. 2018년, 비욘세의 코첼라 헤드라이너 무대. 흑인 여성 최초였고, '홈커밍'은 그 역사적인 콘서트의 제목이었죠. '길 위의 셰프들'은 하나의 도시, 스스로의 한계를 초월해버린 '길거리 음식' 셰프를 조명합니다.

더파크 2019년 05월 03일

image